[국감현장] 야당 교통공사 의혹 총공세…여당은 '팩트체크' 맞대응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Wellness Well Life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자유게시판 ㅣ 양주대진요양원의 다양한 소식들 입니다.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국감현장] 야당 교통공사 의혹 총공세…여당은 '팩트체크' 맞대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연주 작성일18-11-04 07:54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박원순 서울시장, 진성준 정무부시장과 대화
    박원순 서울시장, 진성준 정무부시장과 대화(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진성준 정무부시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10.18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박초롱 기자 = 22일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팩트체크', '가짜뉴스', '오보'라는 단어가 자주 나왔다.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의혹에 대해 야당이 총공세를 펼치자, 여당은 관련 보도와 야당의 주장을 하나하나 거론하면서 '팩트체크'를 하겠다며 맞섰다.


    이번 논란의 빌미를 제공한 지난 3월 서울교통공사의 '가족 재직 현황' 조사의 응답률이 99.8%이고, 그중 11.2%가 '직장 내 친인척이 있다'고 답했다는 결과에 대해 야당은 계속해서 "믿을 수 없다"며 의혹을 제기하면서 일부 언론의 보도를 그 근거로 제시했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인사처장이 정규직 전환된 본인 배우자 명단 누락해 직위해제된 상황이라 단순한 의혹 수준이라고 말하기 어려울 듯하다"며 "설문조사를 했다면 개별 설문지를 어떤 내용으로 돌렸는지, 설문조사 결과 기록지가 어떤 식으로 응답이 돼 있는지, 참여자 대비 응답률은 어떤지, 99.8%는 설문 참여자인지, 실제 가족 여부를 응답한 비율인지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같은 당 이헌승 의원은 "박 시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면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기존 공채인원이 줄어드는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런데 보도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2020년까지 채용인원을 줄이겠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그거는 오보"라며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총정원이 늘었고 공채정원도 줄어드는 거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서울 교통공사 누적 결손액이 얼마냐. 정규직 전환 이후 적자 폭이 늘어날 거 아니냐"고 추궁했다.


    박 시장은 "1년에 4천억원 정도 적자인데, 적자 대부분의 원인은 무임승차다. 중앙정부가 취한 조치다. 해결해달라고 국회를 통해 매년 요청하는데 해결되지 않았다"며 "과거 아웃소싱 하다보니 인력 처우가 여러가지로 문제가 생기고 구의역 사건이 일어났다는 거다. 안전에 대한 것은 직영화하는 게 오히려 낫다"고 말했다.


    여당은 일문일답식 팩트체크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은 "저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통해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만들어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만 안타깝게도 최근 서울교통공사를 둘러싸고 채용 문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이 의혹이 사실인지 팩트체크 하겠다"며 나섰다.


    이어 한 일간지가 제기한 교통공사 민주노총 소속 전 노조위원장 아들의 특혜입사, '가족 재직 현황' 응답률이 11.2%라는 주장에 대해 박 시장에게 질의해 사실과 다르다는 답변을 받아냈다.


    윤 의원은 "사실상 계속 반복해서 발언했던 김용태 사무총장과 정치인도 사실확인을 하고 근거 없으면 정정해야 한다. 대응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고, 박 시장은 "검토해 볼 것"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교통공사 직원 1만7천54명 중 6촌 이내 친인척 관계가 있는 것으로 조사된 직원이 11.2%다. 응답률은 99.8%이고 친인척 비율은 11.2%다. 그 안에는 평소에 이미 부부관계였던 사람도 있다"며 "(비리 여부는) 아직은 정확하지는 않다. 후속 조사하고 있는 중이다. 지금까지 채용절차에는 하자가 없는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윤준병 서울시 제1 부시장과 팩트체크를 했다.


    박 의원은 "무기계약직에서 일반직 전환 1천285명 중 현재까지 파악된 사람 108명이죠?", "전직원 중 11.2%가 친인척이라고 한 걸 가지고 유민봉 의원실이 말귀를 못알아들은 거죠?", "조사 응답률을 11.2% 했다가 번복했다고 김용태 의원이 그랬는데 사실 아니죠?"라고 물었고, 윤 부시장은 모두 "그렇다"고 답했다.


    윤 부시장은 또 "김용태 의원이 정규직 전환을 염두에 두고 (직원 친인척이) 대거 입사했다는데", "김성태 의원이 청년일자리 도둑질 했다는 표현을 썼다", "김동철 의원이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30년간 추가 예산 1조3천억원 들어간다고 했다" 등에 대해서도 모두 "사실과 다르다"고 답했다.


    윤 부시장은 "교통공사가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을 전환할 경우 27억원이 더 들어가게 된다. 30년이면 836억정도 된다"고 답했다.


    pretty@yna.co.kr

    다솜넷

    686111
    다솜은 순우리말로 사랑입니다 사랑합니다 다솜넷.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경기도 양주시 남면 휴암로 284번길 426-59 (상수리 634-3번지) 대표 : 홍명자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명자
    전화 : 031-868-8871~4 팩스 : 031-868-8875 사업자 등록번호 : 127-82-14085 E-mail : djnh09@daum.net
    Copyright © 2006 양주대진요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