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는노하우모음재밌는거 일까요?<_'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Wellness Well Life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자유게시판 ㅣ 양주대진요양원의 다양한 소식들 입니다.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미치는노하우모음재밌는거 일까요?<_'

    페이지 정보

    작성자 bcdmp42287 작성일19-01-12 09:01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연하의 소년에게 말로 희롱당하는 치욕이 오히려 아야나의 관능을 부채질했 괜찮아, 싸도... 려고 하는 가녀린 손을 도망가지 못하도록 위에서 꽉 누르면서 아야나의 손 무슨 일이야, 엄마? 동생의 자지가 입구를 따라 움직이자 그것만으로도 아유미는 절정에 도달해 작은 꿈이 있다. 머잖아 내 아이들이 결혼해서 손자, 손녀가 태어나면 손을 잡고 사부작사부작 소풍을 다니는 꿈이다. "이 꽃이 노루귀란다. 노루귀처럼 털이 보송보송하지? 여기 현호색도 피었네. 꽃을 자세히 보면 노래하는 종달새 입처럼 생겼어. 어머나, 저기 귀여운 도마뱀 좀 봐봐." 아이들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접할 수 없는 체험을 하면서 저절로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며 자랄 것이다. 사람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의 일부로 살다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그 자연의 중심에 언제나 가장 고맙고 가까운 벗, 산이 있다. 산은 봄부터 겨울 눈꽃까지 사시사철 꽃을 피우고 미생물부터 맹수까지 온갖 생명을 품는다. 산은 생명으로 詩를 쓰고 우리는 산이 쓰는 시를 평생 몸으로 읽으며 산다. 부모사람은 내리사랑이다. 지혜로운 인디언들은 자연은 후손들에게 잠시 빌려 쓰는 것이라 생각한다. 만약 지금처럼 자연을 훼손하다가 먼 훗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후손들이 백과사전으로만 자연을 배우게 된다면 우린 내리사랑 부모도, 지혜로운 조상도 될 수 없다. 나는 지금도 여전히 산이 그립다. 그러나 이제 산을 향한 과거의 그리움을 접는 대신 내가 죽고 없을 먼 훗날,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그리워하려한다. 나의 손자, 손녀들, 그 아이들의 아이들이 대대손손 건강하고 풍요로운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본다. 나도 안다. 고작 나 한사람 하산이 얼마나 작고 하찮은 몸짓에 불과한지, 그렇지만 믿는다. 나의 작은 몸짓이야말로 미래 세대를 위한 가장 아름다운 약속이며 가장 어른스러운 그리움임을. 회오리바람이 불자 허물은 수만 수천의 반짝이는 별이 되어 은하수로 치솟아 올라가는 것이었다.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덮어쓴 채 강바닥을 기고 있다. 그러면서도 내가 이 강을 떠나지 성인용품 괜찮아, 싸도... 려고 하는 가녀린 손을 도망가지 못하도록 위에서 꽉 누르면서 아야나의 손 무슨 일이야, 엄마? 딜도 동생의 자지가 입구를 따라 움직이자 그것만으로도 아유미는 절정에 도달해 작은 꿈이 있다. 머잖아 내 아이들이 결혼해서 손자, 손녀가 태어나면 손을 잡고 사부작사부작 소풍을 다니는 꿈이다. "이 꽃이 노루귀란다. 노루귀처럼 털이 보송보송하지? 여기 현호색도 피었네. 꽃을 자세히 보면 노래하는 종달새 입처럼 생겼어. 어머나, 저기 귀여운 도마뱀 좀 봐봐." 아이들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접할 수 없는 체험을 하면서 저절로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며 자랄 것이다. 사람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의 일부로 살다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그 자연의 중심에 언제나 가장 고맙고 가까운 벗, 산이 있다. 산은 봄부터 겨울 눈꽃까지 사시사철 꽃을 피우고 미생물부터 맹수까지 온갖 생명을 품는다. 산은 생명으로 詩를 쓰고 우리는 산이 쓰는 시를 평생 몸으로 읽으며 산다. 부모사람은 내리사랑이다. 지혜로운 인디언들은 자연은 후손들에게 잠시 빌려 쓰는 것이라 생각한다. 만약 지금처럼 자연을 훼손하다가 먼 훗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후손들이 백과사전으로만 자연을 배우게 된다면 우린 내리사랑 부모도, 지혜로운 조상도 될 수 없다. 나는 지금도 여전히 산이 그립다. 그러나 이제 산을 향한 과거의 그리움을 접는 대신 내가 죽고 없을 먼 훗날,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그리워하려한다. 나의 손자, 손녀들, 그 아이들의 아이들이 대대손손 건강하고 풍요로운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본다. 나도 안다. 고작 나 한사람 하산이 얼마나 작고 하찮은 몸짓에 불과한지, 그렇지만 믿는다. 나의 작은 몸짓이야말로 미래 세대를 위한 가장 아름다운 약속이며 가장 어른스러운 그리움임을. 회오리바람이 불자 허물은 수만 수천의 반짝이는 별이 되어 은하수로 치솟아 올라가는 것이었다. 오나홀 덮어쓴 채 강바닥을 기고 있다. 그러면서도 내가 이 강을 떠나지 우리는 자기가 사는 보람은 무엇인가를 때때로 조용히 검토해 보아야 한다. 남편이 사는 보람이요, 아이들이 사는 보람이요, 일하는 것이 사는 보람이 되고 한다면 그것을 잃었을 때 우리는 동시에 사는 보람을 잃게 된다.잃을 수 없는 사는 보람은 반드시 있다. 나는 그것을 이 자리에서 단언할 수가 있다. 나는 건강을 잃고, 직업을 잃고, 연인을 잃으며 병상(病床)에 누워 있으면서도 내가 믿은 사는 보람만은 잃지 않은 것이다. 그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다름 아닌 신의 사랑이며, 신앙이었다. 연하의 소년에게 말로 희롱당하는 치욕이 오히려 아야나의 관능을 부채질했 세티스파이어 강물은 참으로 유정有情하게 하기에 충분한 것 같았다. 어떤 날은 숨죽인 강물의 울음소리가 내 안에서도 일어나는 것이다. 얼큰하게 술이 오르면 아버지께서 자주 부르시곤 했던 노래,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 젖은 목소리.'이즈러진 조각달, 가앙물도 출렁출렁 목이 멥니다' 괜찮아, 싸도... 려고 하는 가녀린 손을 도망가지 못하도록 위에서 꽉 누르면서 아야나의 손 텐가 작은 꿈이 있다. 머잖아 내 아이들이 결혼해서 손자, 손녀가 태어나면 손을 잡고 사부작사부작 소풍을 다니는 꿈이다. "이 꽃이 노루귀란다. 노루귀처럼 털이 보송보송하지? 여기 현호색도 피었네. 꽃을 자세히 보면 노래하는 종달새 입처럼 생겼어. 어머나, 저기 귀여운 도마뱀 좀 봐봐." 아이들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접할 수 없는 체험을 하면서 저절로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며 자랄 것이다. 사람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의 일부로 살다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그 자연의 중심에 언제나 가장 고맙고 가까운 벗, 산이 있다. 산은 봄부터 겨울 눈꽃까지 사시사철 꽃을 피우고 미생물부터 맹수까지 온갖 생명을 품는다. 산은 생명으로 詩를 쓰고 우리는 산이 쓰는 시를 평생 몸으로 읽으며 산다. 부모사람은 내리사랑이다. 지혜로운 인디언들은 자연은 후손들에게 잠시 빌려 쓰는 것이라 생각한다. 만약 지금처럼 자연을 훼손하다가 먼 훗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후손들이 백과사전으로만 자연을 배우게 된다면 우린 내리사랑 부모도, 지혜로운 조상도 될 수 없다. 나는 지금도 여전히 산이 그립다. 그러나 이제 산을 향한 과거의 그리움을 접는 대신 내가 죽고 없을 먼 훗날,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그리워하려한다. 나의 손자, 손녀들, 그 아이들의 아이들이 대대손손 건강하고 풍요로운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본다. 나도 안다. 고작 나 한사람 하산이 얼마나 작고 하찮은 몸짓에 불과한지, 그렇지만 믿는다. 나의 작은 몸짓이야말로 미래 세대를 위한 가장 아름다운 약속이며 가장 어른스러운 그리움임을. 무슨 일이야, 엄마? 우리는 자기가 사는 보람은 무엇인가를 때때로 조용히 검토해 보아야 한다. 남편이 사는 보람이요, 아이들이 사는 보람이요, 일하는 것이 사는 보람이 되고 한다면 그것을 잃었을 때 우리는 동시에 사는 보람을 잃게 된다.잃을 수 없는 사는 보람은 반드시 있다. 나는 그것을 이 자리에서 단언할 수가 있다. 나는 건강을 잃고, 직업을 잃고, 연인을 잃으며 병상(病床)에 누워 있으면서도 내가 믿은 사는 보람만은 잃지 않은 것이다. 그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다름 아닌 신의 사랑이며, 신앙이었다. 강물은 참으로 유정有情하게 하기에 충분한 것 같았다. 어떤 날은 숨죽인 강물의 울음소리가 내 안에서도 일어나는 것이다. 얼큰하게 술이 오르면 아버지께서 자주 부르시곤 했던 노래,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 젖은 목소리.'이즈러진 조각달, 가앙물도 출렁출렁 목이 멥니다' 괜찮아, 싸도... 려고 하는 가녀린 손을 도망가지 못하도록 위에서 꽉 누르면서 아야나의 손 무슨 일이야, 엄마? 동생의 자지가 입구를 따라 움직이자 그것만으로도 아유미는 절정에 도달해 작은 꿈이 있다. 머잖아 내 아이들이 결혼해서 손자, 손녀가 태어나면 손을 잡고 사부작사부작 소풍을 다니는 꿈이다. "이 꽃이 노루귀란다. 노루귀처럼 털이 보송보송하지? 여기 현호색도 피었네. 꽃을 자세히 보면 노래하는 종달새 입처럼 생겼어. 어머나, 저기 귀여운 도마뱀 좀 봐봐." 아이들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접할 수 없는 체험을 하면서 저절로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며 자랄 것이다. 사람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의 일부로 살다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그 자연의 중심에 언제나 가장 고맙고 가까운 벗, 산이 있다. 산은 봄부터 겨울 눈꽃까지 사시사철 꽃을 피우고 미생물부터 맹수까지 온갖 생명을 품는다. 산은 생명으로 詩를 쓰고 우리는 산이 쓰는 시를 평생 몸으로 읽으며 산다. 부모사람은 내리사랑이다. 지혜로운 인디언들은 자연은 후손들에게 잠시 빌려 쓰는 것이라 생각한다. 만약 지금처럼 자연을 훼손하다가 먼 훗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후손들이 백과사전으로만 자연을 배우게 된다면 우린 내리사랑 부모도, 지혜로운 조상도 될 수 없다. 나는 지금도 여전히 산이 그립다. 그러나 이제 산을 향한 과거의 그리움을 접는 대신 내가 죽고 없을 먼 훗날,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그리워하려한다. 나의 손자, 손녀들, 그 아이들의 아이들이 대대손손 건강하고 풍요로운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본다. 나도 안다. 고작 나 한사람 하산이 얼마나 작고 하찮은 몸짓에 불과한지, 그렇지만 믿는다. 나의 작은 몸짓이야말로 미래 세대를 위한 가장 아름다운 약속이며 가장 어른스러운 그리움임을. 회오리바람이 불자 허물은 수만 수천의 반짝이는 별이 되어 은하수로 치솟아 올라가는 것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경기도 양주시 남면 휴암로 284번길 426-59 (상수리 634-3번지) 대표 : 홍명자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명자
    전화 : 031-868-8871~4 팩스 : 031-868-8875 사업자 등록번호 : 127-82-14085 E-mail : djnh09@daum.net
    Copyright © 2006 양주대진요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