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이구요인기정보웃겨요^^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Wellness Well Life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공지사항 ㅣ 양주대진요양원의 다양한 소식들 입니다.
  • 열린마당 > 공지사항
  • 공지사항

    각이구요인기정보웃겨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nrnjsaeebd10291 작성일18-02-12 13:30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하지만 A와 만나기로 한 약속은 곧 깨졌다. 부모가 그림자처럼 붙어 다니면서 관여했고 또 약속 장소로 함께 오겠다고 해서다. 용품사 대표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용품사 대표는 골프는 스스로 결정하고 자기 스스로 풀어나가는 운동이지만, 우리 골프선수들의 부모들은 지나치게 자식에게 관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수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앞으로는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더라도 이런 유형의 선수들과는 계약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건너편 좌석에 눈을 감고 앉아있는 처녀도 귀고리 목걸이 대신 이어폰 줄을 늘어뜨리고 있다. 출입구 쪽 청년도 마찬가지다. 청바지 주머니에서 기어 올라온 케이블이 양쪽 귓바퀴 안으로 파고들며 사라졌다. 언플러그드(unplugged)에서 플러그드(plugged)로! 신인류의 반열에서 도태되지 않으려면 최신버전의 신무기를 빠르게 장착해가며 낡은 본체를 부지런히 업그레이드시켜주어야 한다. 거실 벽에 액자 한 틀이 걸려 있다. 비록 유명한 예술가의 작품은 아니지만 나는 이 작품에 어떤 예술 작품 못지않은 의미를 둔다. 우리 집에 오시는 손님들이 액자에 있는 글의 의미가 무엇이냐고 물을 때가 있다. 아마도 글의 뜻이 매우 깊고 오묘해서 쉽게 이해하지를 못하기 때문인 것 같다. 그 때로부터 40여 년의 세월이 탁류로 흘러가 버린 지금, 나는 초가집보다는 몇 배나 더 큰 '콘크리트' 집을 가지게 되었고 많은 가족들을 거느리게 되었지마는, 어쩐지 아직까지도 그날 밤의 그 초가집 창가의 광경이 자꾸만 그리워지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근년에 사랑하는 큰 자식놈을 불의의 사고로 잃어버리고, 이따금씩 아내마저 그 거리가 무척 멀어져 가는 밤이면 나는 혼자서 술을 마시고는 곧잘 이 초가집 창가를 찾아왔던 것이다. 그러면 호박꽃 같은 램프의 불이 피어 있는 초가집 창가에서는 40여 년이 지난 지금에도 언제나 도란도란 이야기 소리와 함께 호떡을 씹는 소리가 그 방에서 잔잔히 들려 오는 것이었다. 우리 집 근처에는 식료품 가게가 두 군데 있다. 그런데 유독 바보네 가게로만 손님이 몰렸다. '바보네 가게' ---- 어쩐지 이름이 좋았다. 그 가게에서 물건을 사면 쌀 것 같이 만 생각되었다. 말하자면 깍쟁이 같은 인상이 없기에, 똑같은 값을 주고 샀을지라 도 싸게 산 듯한 기분을 맛 볼 수 있었다. 나는 아내에게서 어째서 '바보네 가게'라고 부르는가 하고 물어보았다. 지금 가게 주인보다 먼저 있었던 주인의 집에 바보가 있었기 때문에 다들 그렇게 부르는데 지금 가게 주인 역시 싫지 않게 여기고 있다는 것이다. 그 집에서는 콩나물 같은 것은 하나도 이를 보지 않고 딴 가게보다 훨씬 싸게 주어버려 다른 물건도 으레 싸게 팔겠거니 싶은 인상을 주고 있다는 거다. 나이. 그러고 보면 늙는 것도 특권이다. 그런 특권을 마다하고 늙지 않으려 애면글면 하는 잔잔히 흐르는 물살, 그 위로 떠가는 시간. 3.gif
    매춘부 시엔과 고흐, 그리고 창녀들과 로트렉, 그들의 교합은 어쩐지 마른 장작처럼 완전연소로 타오르지 못하고,젖은 습목의 그것처럼 미완으로 남아 그들의 생애와 맞물려 사람의 마음을 젖게 만드는 것이었다. 어느새 발걸음은 그의 집에 다다랐다. 반쯤 열려진 붉은 철제 대문 안으로 들어섰다. 담쟁이덩굴은 '반 고흐의 집'이라는 글자만 남겨 놓고 벽을 온통 뒤덮어 버렸다. 개장 시간은 9시 30분, 근처 카페에서 쁘레소를 주문하고 30분을 더 기다려야만 되었다. 오베르는 아주 작고 한적한 마을이었다. 고흐가 이곳으로 온 것은 1890년 5월 중순이라고 하니,우리가 고흐를 찾은 계절과 같은 무렵이다. 그가 즐겨 그렸던 보라색 붓꽃이 오베르 교회 앞에서 한창이었다. 생 레미 요양원에 가 있던 형을 테오가 파리로 부른 것은 1890년 5월 17일. 동생의 형편이 몹시 어려워진 것을 안 고흐는 곧바로 이곳 오베르로 떠나오게 되었는데 라부의 여인숙에 머물면서 화가이며 의사이기도 한 가셰의 치료를 받으며 그는 그림에만 몰두했다. 오베르에서만도 60점에 가까운 유화를 제작했고, 30점의 수채화와 드로잉도 남겼다. 거의 하루에 유화 한 점 꼴인 놀라운 성과였다. 2층 기념품 가게에서 방명록에 사인을 하고 3층으로 올라갔다. 계단을 밟아 오르는 순간, 알 수 없이 가슴이 조여 왔다. 무엇 하나 허투루 보이지 않았다. 담벼락에 페인트칠이 벗겨진 자리에 지그재그로 난 균열은 불안한 그의 영혼을 보는 듯해서 마음이 좋지 않았다. 숨죽이며 고흐의 방으로 들어섰다. 한쪽 모서리가 깎여진 아주 작은 다락방이다. 참담했다. 달랑 의자 하나가 놓여 있을 뿐, 아무것도 없었다. 언젠가 그의 그림에서 본 '울고 있는 노인'이 앉아 있던 바로 그 의자인 것 같아서 거기에 앉아 나는 사진을 한 장 남겨 왔다. 이 방에서 일어난 일들이 순간 파노라마처럼 지나갔다. 파리에서 달려온 동생에게 '총상은 실수였다.'고 고흐는 말했지만 사실은 계획된 죽음이었다. 그 무렵 고흐의 손에서는 자꾸만 붓이 미끄러져 나갔다. 그런 손으로 고흐는 <까마귀가 있는 밀밭>과 <오베르의 교회>를 완성했다. 남자성인용품 성인 용품 사이트 콘돔가격 책이 천대받고 글이 쏟아지기 전 , 매우 안온한 때를 골라 타계하신 할머니가 고맙다. 떨어진 동백꽃을 주워 한 줌 가득 손에 쥔다. 망사콘돔 작은콘돔 그러나 곧잘 우리는 그런 말씀에 귀 기울이지 않을 때가 많고, 또 그것을 하찮게 여겨 말씀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때가 많다. 오래 전 여린 박 덩쿨을 통해 요나에게 말씀하셨던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의 삶 중에서 여러 가지 모양으로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계시는데도 우리는 그걸 듣지도 보지도 못하고 있다는 말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경기도 양주시 남면 휴암로 284번길 426-59 (상수리 634-3번지) 대표 : 홍명자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명자
    전화 : 031-868-8871~4 팩스 : 031-868-8875 사업자 등록번호 : 127-82-14085 E-mail : djnh09@daum.net
    Copyright © 2006 양주대진요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