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짓게만드는짤자료입니다C_0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Wellness Well Life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공지사항 ㅣ 양주대진요양원의 다양한 소식들 입니다.
  • 열린마당 > 공지사항
  • 공지사항

    미소짓게만드는짤자료입니다C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nrnjsaeebd10291 작성일18-04-04 02:18 조회38회 댓글0건

    본문

    베짱이의 연주는 엿장수의 경쾌한 가위질 소리이며 치렁치렁한 머리를 사정없이 싹뚝싹뚝 잘라버리는 이발사의 가위질 소리다. 그 소리는 너무도 경쾌하고 청아하고 시원하다. 봄이면 아재는 꽃 당번이었다. 사람이 무리 속에서 늘 즐겁다는 것은 어쩌면 심오한 경지인지도 모르겠다. 유머러스하고 싹싹해 항상 모임에서 환영받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어둑한 고민과 회색빛 허무에 점령당한 채 혼자 생각만 많은 사람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잘돼야 예술가고 대개는 부적응자로 간주된다. 행동보다 생각이 많고 광장보다 밀실이 더 좋은 나는 분명 예술가는 아니니 그러면 부적응자인가. 스스로를 생각해보면 그 어느 때보다 혼자 있을 때 가장 활동적이고 창의적이라는 것은 맞다. 혼자 있을 때보다 사람들 속에 있을 때 자주 심심한 느낌에 사로잡히는 것은 나만이 가진 어떤 특수한 체질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얼굴이나 체격이 뛰어나게 잘생긴 것도 멋있는 일이요, 유행과 체격에 맞추어 옷을 보기 좋게 입는 것도 멋있는 일이다. 그리고 임기응변하여 재치 있는 말을 잘하는 것도 역시 멋있는 일이다. 그렇게 밖으로 나와서 다시 공항 건물 안으로 들어가 비행기에 수화물로 부쳐 보낸 짐이 언제 나오나 하고 한참 기다렸으나 빙빙 돌아가야 할 검은색 벨트는 도무지 움직일 기미를 안 보인다. 그제야 주위를 둘러보니 그 벨트 앞에 기다리는 사람은 달랑 나 혼자뿐… 돈황관광을 마치고 돈황을 빠져나가려고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는 관광 팀이 하나 있어 관광기념품을 판매하는 매대 앞은 그나마 흥정소리로 흥성했다. 천정으로부터 쭉 내리 걸린 그림족자속의 그림들은 대부분 비파를 품에 안고 있는 천녀를 그린 비천도였다. 얼핏 보아도 그 화법이 엉성하기 짝이 없는, 상업목적으로 붓질이 서투른 사람들이 마구 붓을 날려 기계로 찍어내듯 그렇게 모사하여 수량작업으로 완성한 관광 상품용 그림이었다. 장롱 속 서랍은 반쯤 열려진 채 있었다. 유족들이 유품을 가져가며 서랍 문은 미처 닫지 못했나 보다. 문갑 위 액자에는 웃음 띤 얼굴이 정지되어 있었다. 젊은 시절 사진 속의 할머니는 고왔다. 빈방의 공허를 느끼며 주위를 둘러보니 주인 없는 물건들이 이리저리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물과 흙은 토양이 전혀 다른 물성이다. 대지에 발을 묻고, 머리를 강가로 향한 나무는 귀향을 꿈꾸고 있었던 것이다. 눈에 보이는 세계가 전부가 아님을 확인한 셈이다. 인간은 눈에 보이는 것만 믿으려고 한다.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외면하는 일이 종종 있잖은가. 조금만 관심을 둔다면 알고도 남을 일이었다. 내 눈앞에 보이지 않는 세계, 그 세계를 알려면 적어도 나무의 이력과 그 자리에 역사를 어느 정도 파악해야만 했다.세상은 모든 일은 드러누운 나무처럼 겉으로 드러난 모습과 속내가 다를 수 있다. 물론 비슷한 부분도 있으리라. 그러나 겉모습만 보고 그 사람을 판단할 수 없듯, 그의 마음을 읽는 일을 간과해서는 아니 된다.나 또한 곰곰이 뜯어보면, 가면을 쓰고 있을 때가 있다. 남들이 나를 말할 때 카리스마 넘치고 당당하며 카랑카랑한 목소리의 주인공이지만, 내가 보는 나는 소심하고 가녀린 갈대처럼 흔들릴 때가 잦으니까. 강한 척 나를 포장한 것은 변명 같지만, 경쟁에서 밀려나지 않기 위한 안간힘이다. 1460646412726124.jpg
    그러나 시엔과의 관계도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그녀에게는 다섯 명의 애들이 딸려 있었고, 고흐는 몹시 빈곤했으며, 그해 6월 병원으로 들어가야 했기 때문이다. 37세의 나이로 생애를 마감하기까지 고흐는 서너 차례의 청혼을 한 일이 있건만, 하숙집 딸에게서도, 사촌인 케이에게서도 모두 거절을 당했다. 연상의 어느 여인과도 사귀었지만 가족들의 반대로 결혼의 꿈은 종내 이룰 수 없었다. 가난 말고도 그는 간질성 발작의 지병을 갖고 있었다. 만일 고흐가 지병을 갖고 있지 않았더라면, 또한 가난 때문에 청혼을 거절당하는 일조차 없었더라면 시엔과 사귀에 되었을까? 마찬가지로 로트렉의 몸이 정상이었다면 (신장 137cm의 기형님.) 어떠했을까? 인생의 실격자라는 패배 의식이 없었다고 해도 그는 창녀들과 어울렸을까? 그러나 이미 그건 어리석은 질문일지 모른다. "내가 그림을 그리게 된 것은 우연에 지나지 않아. 내 다리가 조금만 길었더라면 난 결코 그림 따윈 그리지 않았을 거야.' 하던 그의 말이 모든 것을 답해 주고 있지 않은가. 운명은 이미 선택 이전의 것이었다. 귀족 집안에서 태어나지 않았고 그래서 또한 혈족 혼인의 피해가 없었더라면 그런 허약 체질은 물려받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기에. 자위도구 피오라향수쇼핑몰 성인용품젤 나는 그런 할머니의 머리 모습이 좋아 돌아오시면 머리카락을 손바닥으로 쓸어 보길 좋아했고. 그러다가 할머니한테 철썩 하고 엉덩이에 불이 날만큼 얻어맞기도 했지만 동백 기름을 바른 할머니 모습은 내 기억에 남아있는 가장 젊은 모습의 할머니에 대한 기억이다. 성인 자위 기구 여성자위기구 사기砂器나 옹기甕器나 다같이 간구한 살림을 담아 온 백성의 세간살이에 불과하다. 다만 사기는 백토로 빚어 사기막에서 구웠고, 옹기는 질흙으로 빚어 옹기막에서 구웠다는 점에서 근본이 좀 다른 것은 사실이지만, 그게 무슨 대수인가! 토광의 쌀독이 그득해야 밥사발이 제 구실을 했고, 장독에 장이 그득해야 대접, 탕기, 접시들이 쓰임새가 있었다. 당연히 옹기가 살림의 주체이고 사기그릇은 종속적 위치에 놓여 있었던 것이다. 기껏해야 여염집 살강에나 놓일 주제에 제가 무슨 양반댁 문갑 위에 놓은 백자나 청자라도 되는 양 행세를 하려 드는지, 나는 사기가 마땅치 않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경기도 양주시 남면 휴암로 284번길 426-59 (상수리 634-3번지) 대표 : 홍명자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명자
    전화 : 031-868-8871~4 팩스 : 031-868-8875 사업자 등록번호 : 127-82-14085 E-mail : djnh09@daum.net
    Copyright © 2006 양주대진요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