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애니사진안되용?^^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Wellness Well Life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공지사항 ㅣ 양주대진요양원의 다양한 소식들 입니다.
  • 열린마당 > 공지사항
  • 공지사항

    멋진애니사진안되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nrnjsaeebd10291 작성일18-04-04 05:00 조회36회 댓글0건

    본문

    그의 예술에 대한 관심과 학문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는, 그가 한 자리에 머무르지 않고 더 넓고 높은 곳을 향한 몸부림으로 보여 연민과 함께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게 했다. E는 삶에 대한 얘기를 미화하지 않고, 옷을 입히지 않은 알몸 그대로를 보여 주었다. 삶의 실제를 만난 듯했다. 어차피 빈 술잔에 남은 그런 공허 같은 것들. 한 송이 수련처럼 그렇게 졌으면 싶다. 아니다. 한 송이 수련 위에 부는 바람처럼 먼 눈빛으로만 그냥 그렇게 스치고 지났으면 싶다. 바람이 부리는 서술어는 열 손가락으로도 헤아리지 못한다. 바람 불다. 바람 들다, 바람 일다 뿐 아니라, 바람나다. 바람맞다. 바람 피우다처럼, 사람과 관련된 표현들도 많다. 바람이 대자연의 기류현상만이 아닌, 사람 사이의 일이기도 하다는 뜻이다. 하는 일이 흥겨워 절로 일어나는 신바람이 있고, 짝을 지어 돌아야 신명이 나는 춤바람이 있다. 한국 여자들의 특허인 치맛바람처럼 한 쪽으로 쏠려 부는 바람이 있는가 하면, 도시 복판을 관통해 가는 첨단유행의 패션바람도 있다. 몇 년에 한 번씩 오는 선거철에는 병풍이니 북풍이니 황색바람이니 하는, 수상한 바람이 불기도 한다. 남자와 여자가 있는 풍경 너머에도 가끔은 그런 이상기류가 발생한다. 마음의 허방, 그 어디쯤에서 스적서적 일어서는 불온한 활기, 그 작은 소용돌이다 엄청난 풍파를 일으키기도 한다. 15년 전의 이야기다. 첫 수필집을 출간하고 분에 넘치는 격려를 받았다. 특히 출판을 맡아주신 출판사 사장님의 뜨거운 관심과 격려는 수필가로 살아가는 동안 잊지 못할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철없는 아이모양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살아온 이야기를 썼다. 썼다기보다는 가슴에 차고 넘쳐서 어쩔 줄 모르다가 수필이라는 분화구를 만나 용암처럼 뿜어 올렸다는 말이 맞을 것이다. 줘마라고 했지? 줘마… 줘마, 너는 지금 어데서 어떤 춤꾼으로 어떤 춤을 추고 있는 거지? 이 신비의 나무 앞에서의 내 춤을 너는 보고 있는 거니? 한 잔의 술을 마시거나, 고택의 조용한 방에서 책을 읽거나, 지평선에 앉아보는 일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또 그런 일들을 당장 하지 못한다고 슬프거나 불편한 것도 아니다. 그런데 왜 넋두리를 늘어놓는가. 이런 심경의 저변에는 이 사소한 바램들을 이루지 못하는 현실에 대한 나의 배고픔 갗은 것이 뱃속에서 꾸르륵 대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 꾸르륵 대는 소리가 어제오늘 시작된 게 아니라 지난 세월 내 삶을 관통해 왔고, 앞으로의 삶도 지배할 것이란 확신마저 생긴다. 하여 내 넋두리는 당위성을 얻는다. 현재의 삶이 결코 내가 원했던 혹은 원하는 삶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 어쩌겠다는 건가. "동물 농장"을 쓴 작가 말고는 우리 모두다는 욕심 많은 돼지가 맞다. 조지 오웰은 자신이 돼지 인 것을 깨우치고 나서 "나는 돼지다"라고 말하고 있지만 그 글을 읽는 나는 내가 돼지인 줄 모르고 있으니 진짜 돼지인 것이다. 자신이 가짜인지 진짜인지는 자기 자신이 가장 잘 안다. 가짜라면 나는 가짜라고 외치고 나서 진짜 행세를 해야 한다. 그런 가짜는 가짜가 아니다. "세월호 사고", "땅이 꺼지는 싱크 홀 사고" "통풍구가 무너지고" "다리가 무너지고" "대형건물이 무너지는" 모든 사고는 "우리는 가짜다!"고 온 세상을 향해서 비명을 지르는 참의 울부짖음이다. 부모가 어린 자식을 객지에 내 보낼 때는 사람을 함부로 믿지 말라고 신신 당부를 한다. 사람은 동물과 달리 겉과 속이 다른 경우가 많음으로 보이는 것만 보고 믿었다가는 큰 해를 입는다는 것을 살아 본 지혜로서 아는 것이다. a614ba0ff7b3386b72e6796811b0bfe8.jpg
    폭포수와 분수는 동양과 서양의 각기 다른 두 문화의 원천이 되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니다. 대체 그것은 어떻게 다른가를 보자. 무엇보다도 폭포수는 자연이 만든 물줄기이며, 분수는 인공적인 힘으로 만든 물줄기이다. 그래서 폭포수는 심산 유곡에 들어가야 볼 수 있고, 거꾸로 분수는 도시의 가장 번화한 곳에 가야 구경할 수가 있다. 하나는 숨어 있고, 하나는 겉으로 드러나 있다. 폭포수는 자연의 물이요, 분수는 도시의 물, 문명의 물인 것이다. 남성성인용품 성인 샵 베네통콘돔 진정한 뜻으로의 사는 보람으로 건강한 때도, 건강을 잃은 때도, 일할 것을 가지고 있을 때도, 잃었을 때도, 나이들었을 때도 불변(不變)하는 것이 아닐까? 베스트콘돔 일본성인용품 나는 어려서부터 바깥사랑방에서 증조부와 같이 잠을 잤는데, 증조부께서는 한밤중에 내 엉덩이를 철썩 때리셨다. 오줌 싸지 말고 누고 자라는 사인이었다. 그러면 나는 졸린 눈을 비비고 사랑 뜰에 나가서 앞산 위에 뿌려 놓은 별떨기를 세며 오줌독에 오줌을 누곤 했다. 그런데 어느 날 밤, 증조부 머리맡에 놓여 있는 자리끼가 담긴 사기대접을 발로 걷어차서 물 개력을 해 놓고 말았다. 아닌 밤중에 물벼락을 맞으신 증조부께서는 벌떡 일어나서 "어미야-"하고 안채에 다 벽력같이 소릴 치셨다. '아닌 밤중에 홍두깨'란 말처럼 어머니야말로 잠결에 달려나오셔서 죄인처럼 황망히 물 개력을 수습하셨다. 그동안 나는 놀란 토끼처럼 구석에서 꼼짝을 하지 못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경기도 양주시 남면 휴암로 284번길 426-59 (상수리 634-3번지) 대표 : 홍명자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명자
    전화 : 031-868-8871~4 팩스 : 031-868-8875 사업자 등록번호 : 127-82-14085 E-mail : djnh09@daum.net
    Copyright © 2006 양주대진요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