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갚은 호랑이 > 우리들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Wellness Well Life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우리들이야기 ㅣ 양주대진요양원의 다양한 소식들 입니다.
  • 열린마당 > 우리들이야기
  • 우리들이야기

    은혜갚은 호랑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주대진요양원 작성일13-05-22 14:46 조회285회 댓글0건

    본문

    은혜 갚은 호랑이 - 1

    옛날 호랑이해에 마을에는 건강한 사내아기가 태어났는데 그 아이가 태어나던 같은 날, 같은 시각에 뒷산 깊은 계곡에는 한마리의 숫컷 새끼호랑이 한마리가 태어났다고 합니다...

    지난해에 큰 흉년이 들어 그해 봄은 보리고개 넘기가 몹시 힘들었고 사람들은 나무뿌리를 캐먹거나 산짐승들을 잡아먹고 근근히 살아가느라 대단히 궁핍했던 시기...

    사람들이나 호랑이나 배고프기는 마찬가지였는데, 아기의 아버지는 아들과 아내에게 먹일 생각으로 그날도 작은 들짐승들이라도 사냥하려고 산에 올랐다가 마침 배고파하던 새끼호랑이에게 줄려고 하루종일 먹이감을 찾아 헤매던 아비호랑이에게 잡혀 죽는 큰 불행한 일이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마을사람들은 건장한 청년들을 모아 산으로 들어가 아기의 아버지를 죽인 호랑이를 죽여 아기의 원수를 갚아 주었고, 그렇게하여 그해 봄은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마을에는 흉포한 도적들이 쳐들어와 식량과 재물을 약탈하는 아주 끔찍한 일이 벌어지고 말았고, 도적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마을사람들을 납치해 이웃나라에 노비로 팔아버리려는 생각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을 끌고 깊은 산을 넘어가던 도중, 맑던 하늘에 갑자기 검은 구름이 몰려와 억수같이 비를 뿌리자 도적들은 사람들을 멈추게하였습니다. 비가 계곡물이 넘칠 정도로 많이 내리고 있을때 갑자기 사람들 앞으로 집채만한 호랑이가 나타나 섬광같은 눈빛을 뿜으며 사람들을 노려 보았습니다.

    사람들은 모두 공포에 질려 그자리에 주저 앉고 말았고, 모두들 비내리는 하늘을 보며 탄식을 질러댔습니다... '하늘도 무심하시지...앞에는 호랑이가 가로막고 서있고, 뒤에는 잔인무도한 도적놈들이 지키고 있으니...우리는 어쩌면 좋으리까...'

    그때 도적두목이 말했습니다. '보아하니 저 호랑이란 놈이 배가 고픈 듯하니 너희 중에 제물이 되어 주어야겠다...누가 나가겠느냐!'

    그러나 아무도 나가려 하지않자 도적두목은 '각자 너희들 옷을 하나씩 벗어 호랑이 앞에 던져 주어 호랑이가 밟는 옷의 임자가 나가도록 하라!'

    사람들은 저마다 자기의 옷을 벗어 호랑이 앞에 던졌습니다. 그러자 그때까지 꿈쩍하지 않고 사람들을 노려보던 호랑이는 천천히 앞으로 나와 던져진 옷들을 하나씩 유심히 살펴보다 하나를 선택했는데...그옷은 봄에 태어난 사내아기의 것이었습니다. 사람들은 모두 안타까왔지만 어쩔 도리가 없었고 아기의 어머니는 아기를 안고 나가며...

    '이 아기가 저 호랑이에게 죽겠소...' 하며없이 내가 무슨 낙으로 세상을 살아 가리오...차라리 아기와 함게  눈물을 흘렸습니다...

    더이상 지체할 수 없어 아기와 어머니를 호랑이 앞에 남겨 놓고 도적들은 사람들을 끌고 산비탈을 올라갔습니다. 남겨진 모자는 두눈을 꼭 감고 최후를 준비하고 있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호랑이는 덤벼들지 않고 오히려 앞에 앉아 고개를 숙이는 것이었습니다...그때 숲속에서 수컷 새끼호랑이가 걸어 나왔는데 그제서야 아기어머니는 모든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호랑이는 새끼호랑이의 어미였고, 비록 남편인 수컷호랑이가 사람들에게 아기의 아버지를 죽였다는 죄로 벌을 받아 죽임을 당했지만 다시한번 남편을 대신하여 사과하는 뜻에서 아기와 자신을 도적들에게서 구해냈다는 것을 깨닫자 호랑이의 등을 어루만지며 감격의 눈물을 흘렸고 이런 말을 전해 주었습니다.

    '한때 내 남편이자 이 아기의 아버지를 죽인 탓으로 원망도 하고 저주스러웠으나 오늘 이같이 우리를 구해주니 내 어찌 고맙다 아니하겠소...그대나 나나 자식을 키우는 입장은 같을 것이니 이제 우리 서로를 미워하지 말고 그간 쌓였던 원한들은 모두 풀어버리고 자식들이나 훌륭히 키우는데 전념하기로 하오...그리고 그나저나 저 나쁜 도적들에게 끌려간 마을사람들을 구해낼 방도는 정녕 없겠소?'

    어미호랑이는 이말을 듣고 화답하는 듯 두 母子를 등에 태우더니 비호같이 내달려 관아로 데려갔고 이 소식을 전해들은 고을원님은 병력을 출동시켜 도적들을 모두 붙잡고 마을사람들을 무사히 구출해 내었다고 합니다...

    그후, 아기는 동갑인 새끼호랑이와 벗이 되어 함께 성장했고, 마을 사람들은 비록 인간과 동물이란 점이 다를뿐 이 기이한 인연으로 맺어진 까닭에 형제라는 혈육으로 맺어 주었고 생명의 은인인 호랑이를 마을의 수호신으로 여겨 성스럽게 받들었다고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경기도 양주시 남면 휴암로 284번길 426-59 (상수리 634-3번지) 대표 : 홍명자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명자
    전화 : 031-868-8871~4 팩스 : 031-868-8875 사업자 등록번호 : 127-82-14085 E-mail : djnh09@daum.net
    Copyright © 2006 양주대진요양원. All Rights Reserved.